HOME > 질문과답변 > 보기
 
하하 건치 하하 행복
글쓴이 : 심혜련     작성일 : 2018-03-12 23:03     조회수 : 8,042     IP : 1.254.xxx.248    
하하 건치 하하 행복
사람이 다른 동물과 다른 점은 웃는다는데 있다. 웃을 줄 아는 그 한가지만은 타 동물이 제 아무리 흉내를 내려고 해도 못 내게 돼 있다. 인간은 이 웃는 무기(?) 때문에 만물의 영장이 되었다고 보는 사람도 있다. 그런데 만약 웃을 때 하얗게 빛나는 치아가 없다면 그 웃음은 참 괴상하다 못해 섬뜩스러울 것이 틀림없다. 마치 뻥 뚫린 굴 속을 보는 느낌일 것이다. 아니면 시커먼 굴뚝을 들여다보는 기분이거나 대포 아가리를 들여다 볼 때의 그 섬뜩한 기분일시 분명하다. 또한 치아는 있되 그 치아가 하얗게 빛나지 않고 거므틱한 빛을 띠거나 어느 한 부분이 썩어 있다면 그 역시 환한 웃음이 되진 못할 것이다. 치아는 음식을 부수는 역할만 하는게 아니다. 말을 할 때 그 사람의 입 모양을 만들어 주고 발음을 도와주며 표정을 제대로 드러나게 해준다. 어디 그뿐인가. 인간만이 낼 수 있는 웃음을 최상의 것으로 만들어 준다.
웃음이 이쁜 사람, 그는 행복한 사람이다. 몇 해 전에 동남아를 관광할 기회가 있어 한 열흘간 외국바람을 쐰 적이 있었다. 여러 해가 지난 오늘까지도 가장 인상에 남는 사람은 태국 파타야에서 만났던 호텔 여종업원의 해맑은 웃음이었다. 아니 더 자세히 말하자면 검은 피부 속에서 하얗게 빛나던 건치였다. 그녀는 손님들에게 줄 커피를 들고 서 있었는데 웃느라 약간 벌린 입 사이로 드러난 치아가 그야말로 바닷가의 흰 조개 이상으로 반짝였다. 그 때문에 우리 일행은 잘 맞지 않는 식사지만 게눈 감추듯 했던 것이다. 그녀가 따라주는 커피 한 잔을 얻어먹기 위하여 어떤 사람은 두 잔을 얻어 마신 사람도 있었다.
하얀 치아는 건강을 위해서도 중요하지만 자기를 드러내주는 인상의 하나로서도 아주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. 열흘동안 5개국을 둘러본 가운데서 한 호텔 종업원의 해맑은 웃음이 가장 인상깊게 남는 이유도 여기에 있는 것이리라. 그날 아침 창문 사이로 들어온 이국 햇살에 비쳐진 하얀 건치는 분명 해맑은 웃음의 비밀스런 부분이었던 것이다.
경기도치과의사회가 마련한 올 치아의 날 행사를 지켜보면서 내가 느낀 것도 바로 그런 해맑은 웃음을 선사해 주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보여졌다. 특히 탤런트 조형기 씨와 개그우먼 김미화씨 두 분을 건치인으로 초대하여 만당에 웃음을 가득 뿌린 것은 참으로 신선한 축제였다. 같은 행사라도 기획 여부에 따라 그 성과가 가려진다는 것을 보여주는 실 예라 할만하다.
* 윤수천 : 아동문학가, 한국아동문학인협회 부회장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 
번호
제목
글쓴이
등록일
첨부
조회
445 분양 협조 부탁드립니다. 안바램 2018-11-13
1
444 분양 협조 부탁드립니다. 황두영 2018-11-12
1
443 분양 협조 부탁드립니다. 이선우 2018-11-08
1
442 => 하하 건치 하하 행복 심혜련 2018-03-12
8,043
441 내 마음에 그려놓은 사람 조하라 2018-03-01
7,798
440 경매투자 경매고수 자금운용을 위한 빌딩경매 상가경매에 참여하세요! 경매투자 2016-12-03
11,165
439 아파트담보대출 80%까지! 빌라담보대출 70% 단독주택담보대출 70% 주택담보대출 2016-11-28
11,754
438 일원동 먹자골목 점심장사 하실분! 식당전전세 일원동먹자 2016-11-14
10,917
437 아파트모델하우스 운영스탭 파견! 모델하우스 운영요원 안내도우미 신발정리 발렛 전단지배포 인력파견 모델하우스인력 2016-11-14
11,586
436 골프채 맞춤 골프채 제작! 골프클럽피팅! 맞춤골프채 2016-11-14
11,211
1 / 2 / 3 / 4 / 5 / 6 / 7 / 8 / 9 / 10  
 
 
상호 : 씨엔케이물류- 지입하우스 / 법인번호 110111-2175762 / 사업자번호 107-81-96714
담당자 : 최병업 전무  /  주소 :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3가 270 우미빌딩 401호
TEL ) 02-886-7400 /  HP ) 010-3769-2581 / FAX ) 02-857-8461
이메일 chi8400@naver.com   All Contents Copyright (C) All Right Reserved. 개인정보보호정책